마스터피스

자전거를 하나의 예술의 영역으로 끌어올리는 시도, 그리고 그것에 대한 결과물. 기능성과 심미성의 경계에서 바이크 빌더들은 그들의 촉각을 날카롭게 하나의 구조물로 표현합니다. 하이엔드는 과거와 미래의 놀라운 조우입니다. 루비워크샵에서 제안하는 하이엔드 라인업은 사이클리스들을 위한 예술작품이자 퍼포먼스 바이크로서, 정지해 있는 순간에서도 안장위에서도 새로운 영감을 선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