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트 휘팅턴, 무츠 사이클 대표

무츠(Moots)라는 이름은 단순히 브랜드의 이름을 넘어 ‘티타늄’의 대명사가 된 지 오래입니다. 1981년 설립된 이래로 지금까지 티타늄이라는 하나의 소재를 바탕으로 자전거를 제작해왔고, 30년이라는 시간은 브랜드를 넘어 하나의 ‘작품’이라 평가받고 있습니다. 단순하면서도 본질에 충실한 고급스러운 외관은 사이클리스트들에게 워너비(Wannabe) 프레임이 된지 오래입니다.

‘품질’에 타협하지 않는 자세는
자연스럽게 주행감각(Ride Quality)으로 이어집니다.
무츠의 마법이 시작되는 지점이죠.

Read more "브랜트 휘팅턴, 무츠 사이클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