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의 눈길을 사로잡는 이번 주 소식은 미국의 자전거 인도어 트레이너 업체인 펠로톤의 인수전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펠로톤의 인수합병에 애플이 잠재적 참여자로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내용으로 미국의 인도어 트레이너 회사인 펠로톤의 인수전이 점입가경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아마존과 나이키와 같은 기업들이 펠로톤 인수 가능성을 내부적으로 고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IT 테크 공룡인 애플의 참여가능성은 잠재적 라이벌에 대한 견제와 함께 ‘건강관리’라는 애플의 자체적인 피트니스 플라이휠을 강화하는 목적으로 해석됩니다.

애플은 애플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통한 피트니스 서비스에 펠로톤의 서비스를 더하면 애플 생태계 고객에게 다양한 생태계를 제시하는 것은 물론 사이클링 산업에 대한 접근성을 확장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는 셈입니다.

아마존과 나이키도 펠로톤 인수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애플이 이 인수합병에 참여한다면 다양한 가능성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애플의 인수전 참여는 전세계적인 사이클링 트랜드 확산 그리고 경쟁업체에 대한 견제의 관점에서 전략적으로 타당한 움직임입니다.

예상 인수규모는 14조 이상으로 애플의 놀라운 4분기 매출과 현금보유액을 고려하면 지극히 접근 가능한 금액입니다. 또한 인수를 통해 280만정도되는 펠로톤의 정기 구독 고객을 애플의 생태계로 유도할 수 있습니다.


루비워크샵 프로모션
합리적인 구매를 위한 선택
로드 바이크 컬렉션
스피드와 퍼포먼스를 위한 선택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