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a few meals and buy our tires, you deserve it”
“식사를 거르고서라도, 우리가 만든 타이어를 구매하세요. 그럴 가치가 있으니”

팻(Pat)과 론(Ron)
여기 거침없는 단어로 이야기하는 두 사람이 있습니다.
여과되지 않은 언어로 과감히 스스로를 표현하며
자전거에 대한 맹목적인 사랑과
그래블 바이크가 갖고 있는
스타일을 사랑하는.

누군가를 기쁘게 하려고 하지도,
누군가를 기분을 거스를까 두려워하지도 않는,
오직 그래블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하나의 타이어에…

울트라다이나미코
Ultradynamico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